NFT의 부상과 비즈니스 기회
미국의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Beeple)이 디지털 이미지 5,000여 점을 하나의 JPG 파일로 콜라주한 NFT 작품 ‘Everydays: The First 5000 Days’는 2021년 3월 미국 크리스티 경매에서 6,934만 달러에 입찰됐다. 또한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가 2006년 작성했던 최초의 트윗 한 줄로 만든 NFT는 290만 달러에 팔리는 등 믿기지 않는 일들이 오늘날 벌어지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현재 부상하고 있는 NFT에 대해 알아보고, 태동기의 NFT 시장에 어떠한 비즈니스 기회가 있을지 살펴본다.
market

○디지털 소유권의 시대를 열어갈 NFT

불가능 토큰이란 의미의 NFT(Non Fungible Token)는 토큰 1개당 각각 다른 가치를 가진 디지털 자산을 의미한다.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같이 서로 동일한 가치로 거래될 수 있는 대체 가능한 토큰(FT, Fungible Token)과 NFT는 구분된다. NFT는 거래의 투명성을 담보하고 원천적으로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의 인증과 소유권을 증명해 주는 일종의 등기부등본이라고 볼 수 있다. 현재 디지털 예술품부터 게임 아이템, 음원, 사진, 동영상까지 디지털 공간의 다양한 상품은 NFT로 만들어 거래될 수 있다.

사람들은 왜 오늘날 NFT로 만들어진 디지털 자산에 혈안이 되어 있을까? 구글에서 ‘피카소’를 검색하면 수백 개의 이미지가 있고, 그것을 캡처해 저장하고, 심지어 프린트해서 집에 걸어 둘 수도 있는데 말이다. 가장 큰 이유는 세상에 수많은 복제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본이 갖는 고유성 때문이다. NFT는 세상에서 유일무이하게 본인만 가질 수 있다는 특별함을 주며 인간의 수집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NFT가 구매자에게 가져다주는 또 다른 가치는 바로 커뮤니티 안에서의 유대감과 소속감이다.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발행하는 NFT 포토카드나 디지털 굿즈는 팬들을 보다 끈끈하게 결속시키고, 이들로 하여금 더 열성적인 팬덤 기반을 만들도록 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 NFT의 산업적 가치와 활용 가능성

태동하는 NFT 시장에서 파생될 수 있는 비즈니스 기회는 풍부하다. 현재 무형의 콘텐츠를 기반으로 사업을 하는 게임과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업계가 NFT에 적극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디지털 콘텐츠 사업자의 수익 모델이 광고나 구독형 서비스가 주를 이루던 가운데, NFT를 자사 콘텐츠 IP(지식재산권)에 활용할 경우 직접적인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20년 캐나다의 블록체인 스타트업 대퍼랩스(Dapper Labs)가 선보인 ‘NBA 탑 샷(NBA Top Shot)’을 한 예로 들 수 있다. 대퍼랩스는 스포츠 선수와 선수단과 협약을 맺고 농구 선수의 하이라이트 사진을 NFT 카드로 제작해 NFT 마켓 플레이스(거래소)에 배포했으며, 선수들의 유명세에 따라 NFT 카드의 가격이 상이하게 거래되고 있다.

게임 업계에서는 블록체인과 NFT 기술이 게임 아이템과 캐릭터에 접목되어 P2E(Play-to-Earn)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가령 국내 게임사 위메이드의 글로벌판 미르4의 경우, 이용자는 흑철이라는 게임 속 재화를 채굴하고, 이를 거래소에서 코인과 교환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NFT 게임의 시초격인 크립토키티(CryptoKitties) 게임의 경우, 이용자는 NFT로 자산화된 고양이를 수집하고, 서로 다른 종을 교배해 얻은 새로운 고양이를 되파는 형식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이용자가 게임에 쏟아 부은 시간과 노력을 보상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변화로 볼 수 있다.

아울러 NFT는 오늘날 메타버스와 성장 궤도를 같이하고 있다. 가상 세계에서 경제 시스템을 지탱해 주고 디지털 자 산을 안전하게 거래 가능케 하기 위해서는 소유 증명이 가능한 NFT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현재 메타버스 사업에 뛰어든 빅테크 기업, 통신사, 유통사들도 NFT 사업을 병행하며 준비하고 있다.

market

○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NFT

그동안 디지털 예술품이나 음악, 사진 등 무형의 콘텐츠는 무단으로 복제되어 사용되고, 이들의 가치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 NFT는 가치 증식이 어려웠던 디지털 자산에 대한 소유 문화를 확산시키며, 개인 작품을 공유하고는 싶지만 무단 복제를 원치 않는 창작가에게 수익을 안겨줄 수 있다는 점에서 분명 혁신이 틀림없다.

하지만 NFT가 우리 사회에 안전하게 안착하기까지 아직 해결해야 할 부분이 많이 남아있다. NFT에 대한 과세 문제와 더불어 탈세와 불법 증여, 자금 세탁 등의 문제도 존재한다. NFT화된 디지털 자산을 자전거래해 의도적으로 가치를 올린 사례도 생기고 있고, NFT 모조품 등록으로 인한 저작권 이슈도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급성장한 NFT 시장이 현재 비이성적으로 과열되었다는 시각도 있고, NFT를 허상으로 보는 입장도 있다. 하지만 어떠한 기술도 그렇듯 처음부터 100% 완벽한 기술은 존재할 수 없으며, 긴 세월 동안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사회에 안착하곤 한다. 아울러 기술을 보다 가치 있게 활용될 수 있도록 가이드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드는 것 또한 우리의 몫이다. 부상하는 기술의 강점과 한계를 인지하고 시야를 넓혀 NFT가 촉발한 패러다임 변화를 직접 만들어 가보는 것은 어떨까?

market

CONTACT US

전자정보통신산업2본부 · 안창범 상무 (cahn@kr.kpmg.com)
경제연구원·김기범 책임연구원 (kkim28@kr.kpm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