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experts

Q1. 코로나19가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요?

코로나19로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기대가 증가했으며, 이는 투자 흐름의 변화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주요 분야별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금액 비중은 정보통신기술(15.8%), 금융서비스(13.9%), 바이오 헬스케어(13.3%) 순이었지만 코로나 이후인 2020년에는 바이오 헬스케어(16.3%), 정보통신기술(11.5%), 금융서비스(8.7%) 순으로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가 3위에서 1위로 올라섰습니다. 그 중 비대면 의료 서비스에 대한 수요 증가와 신약 개발 연구개발(R&D) 관련 투자가 눈에 띄며,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초래한 사회 경제적 영향과 제2, 제3의 코로나19가 올 수 있다는 우려로 향후에도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관심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Q2.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의 CFO가 가져야 할 역할은 무엇인가요?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CFO의 역할은 매우 중요합니다. CFO는 회계 재무 부서의 관리 영역을 넘어 사업전략 수립가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야 합니다. 바이오 헬스케어 제품이 시장에 출시되기까지 거치는 인허가 등에선 기술과 기능이 중요하지만, 다음 단계인 판매를 위한 마케팅, 유통망 확보, 투자 유치 등에선 재무적 관점이 중요합니다.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 CFO는 대내외적으로 기업의 재무적 비전을 제시해야 하고, 이를 위해 산업에 대한 인사이트를 보유해야 합니다. 특히 R&D 단계 투자유치를 할 때 기술의 탁월함만 강조해선 시장을 설득할 수 없으며, 산업에 대한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평가하고, 기술의 가치를 재무적으로 전환하고 다루는 능력을 보유해야 합니다. 기업의 기술 가치를 재무로 전환해 시장과 소통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조직 내부에서의 소통도 중요하며, 중·장기적인 재무계획을 통해 조직의 지속가능성도 확보해야 합니다.

또한, CFO는 초기 단계의 투자유치와 IPO를 기업이 성장하기 위한 과정의 이벤트로 여기고, 조직 내부로 눈을 돌려야 합니다. 효과적인 내부통제와 준법 감시를 통해 내부 투명성을 다지고 중·장기적인 재무계획을 통해 지속가능성을 확보해야 하며 IPO를 최종 목표로 삼는 것은 지양해야 합니다. 이러한 역할을 되새기며 기업과 시장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CFO들을 통해 재무적으로 건강하게 성장해 나가는 기업들이 늘어나길 기대합니다.

* 이 칼럼은 지난 4월 12일 게재된 한경 CFO Insight ‘CFO, 기업과 시장 잇는 가교(架橋) 역할 해야’ 기고문을 바탕으로 정리되었습니다.

SCG본부 박경수 상무

Tel. 02-2112-6710/ E-mail. kyungsoopark@kr.kpm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