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erging

빅테크 기업이 금융업에 진출하는 진짜 이유는?

세계적으로 빅테크의 금융산업 진출이 가속화되면서 금융업의 경쟁 구도가 재편되고 있다.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가진 거대 기술 기업을 뜻하는 빅테크 기업은 SNS, 포털, 유통 중심의 고객 최접점플랫폼을 바탕으로 혁신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빅테크 기업은 금융업의 후발주자이지만, 대규모 고객 기반과 선도적인 디지털 플랫폼, 데이터 활용 역량과 뛰어난 I CT 기술 등을 기반으로 금융산업에서의 영역을 공격적으로 확장하는 중이다.

빅테크 기업이 금융업에 진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로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가 주력 경제 인구로 부상함에 따라 스마트 기기를 이용한 모바일·온라인 금융 거래에 주력하는 빅테크 기업이 금융산업에서 경쟁력을 가지게 됐다. 두 번째로는 데이터 확보를 통해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빅테크 기업은 사용자의 온라인 검색기록, SNS 활동 데이터 등 기존 사업에서 축적한 데이터와 금융업에 진출함으로써 얻는 고객 상품 및 거래 정보를 결합하여 신규 서비스를 창출하고 기존 비즈니스를 강화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금융산업의 혁신과 경쟁을 촉진하기 위해 각국에서 비금융기관에 대한 금융업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빅테크 기업의 금융시장 진출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다.

emerging

국내외 빅테크 기업의 금융업 진출 동향

해외 빅테크 기업의 금융업 진출 동향은 어떠할까? 대표적으로 미국과 중국 빅테크 기업은 SNS, 전자상거래 등 자사 핵심 사업과 거대 자본을 기반으로 금융업에 진출하여 선전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이 자사의 지급결제 서비스를 중심으로 기존 금융사와의 파트너십, 핀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 암호화폐 개발 등 다양한 행보를 보인다. 중국은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 징둥닷컴 등 플랫폼 기업이 지급결제에서 은행업, 보험, 투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국내에서도 모바일 채널을 통한 금융 서비스 접근성이 확대되면서 기존 금융사와 빅테크, 핀테크 등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카카오는 2017년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금융산업에 진출했으며,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필두로 금융당국의 라이선스를 직접 취득해 금융산업을 공략 중이다. 네이버는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를 확장하고, 2019년 설립한 네이버파이낸셜을 통해 금융·쇼핑·결제 간 시너지 강화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핀테크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비바리퍼블리카 또한 토스증권과 토스인슈어런스를 설립하며 종합금융플랫폼으로 도약하고 있으며, 토스뱅크 런칭을 앞두고 있다.

emerging

디지털 금융 활성화와 경쟁 심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최근 마이데이터(My Data), 마이페이먼트(MyPayment), 종합지급결제업 등 기존 금융산업의 진입장벽을 낮추는 정책들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디지털 금융이 활성화됨과 동시에 금융권 내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운 금융 서비스 분야의 등장은 고객 접점이나 유저베이스(User Base)가 풍부한 빅테크 기업의 강점과 맞물리며 기존 금융사의 위협이 될 수 있다. 따라서 금융산업 내 플레이어들은 모바일 고객 접점에서 상호작용(Interaction)을 강화하고 트래픽(Traffic)을 높여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고객 접점 확대 및 기술 확보를 위한 제휴 및 투자, MyData 도입에 따른 상품 자체의 차별성 제고 및 오프라인 채널의 자문 역량 강화, 금융의 사회적•공공적 가치 창출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

한편 독과점, 개인정보보호, 금융시스템 안정성 등 빅테크 기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며, 글로벌 감독 기관을 중심으로 공정한 경쟁의 장을 조성하기 위한 ‘동일기능·동일규제’ 원칙의 필요성이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디지털 서비스 과세, 개인정보 규제 강화와 역외이동 제한, 핀테크 기업의 결제 시스템 접근성 개편 논의 등이 이루어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2020년 12월 디지털금융 규제·제도 개선방안이 발표되어 국내 빅테크 기업 또한 제도권 편입이 가시화됨에 따라 금융 시스템 안정과 소비자 보호를 위해 더욱 힘써야 한다.

격화되는 경쟁 환경 속에서 기존 금융사와 빅테크 기업 모두 혁신적 비즈니스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이와 함께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고 소비자 중심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만이 경쟁력을 갖고 금융산업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다.

 

* 본 칼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정KPMG 공식 YouTube 영상(Click!)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Contact

디지털본부• 조재박 전무
Tel. 02-2112-7514
/ E-mail. jaeparkjo@kr.kpmg.com

경제연구원•최연경 선임연구원
Tel. 02-2112-7769
/ E-mail. yeonkyungchoi@kr.kpmg.com

Connect with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