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world

경제 회복 신호탄 쏘아 올린 캐나다! 경제 회복 신호탄 쏘아 올린 캐나다!

world

2020년 3분기 경제 성장, 사상 최대 기록

2020년 3분기 캐나다 경제가 급성장하며 경제 회복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캐나다 통계국이 발표한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연율 환산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40.5%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로이터는 COVID-19 확대 예방을 위해 실시한 록다운(도시 봉쇄) 조치가 해제되면서 기업이나 점포가 활동을 재개한 것이 그 영향이라고 밝혔다. 물론, COVID-19 유행이 가속된 가운데 회복이 얼마나 유지될지, 우려 섞인 목소리도 존재한다.

주마다 다른 비즈니스 특성

전 세계에서 러시아에 이어 두 번째 국토 면적이 큰 나라 캐나다는 10개의 주와 3개의 준주로 구성되어 있다.

캐나다는 주마다 지리적 강점을 활용한 산업이 자리 잡고 있다. 알버타(AL)주의 경우 캐나다 GDP의 약 10%를 차지하는 원유와 광물, 임업 등이 발달되어 있으며, 브리티시콜롬비아(BC)주의 경우 관광업이, 그리고 온타리오(ON)주의 캐나다의 주된 수출 품목인 자동차를 생산하는 공장들이 위치해 있다.

온타리오주의 경우 미 동북부와 근접해 있는 지리적 특성상 북미지역 차량공급을 위한생산 및 판매기지로서 완성차 생산공장뿐만 아니라 부품을 공급하는 1, 2차 대형 벤더 및 판매법인들이 다수 진출해있다.

한편, 캐나다는 연방 정부와 각 주별 지방정부의 정치 성향 및 구성이 달라, 연방정부와 지방 정부가 의견 충돌이 있을 시 결과적으로 경제적 영향을 받는 편이다.

COVID-19로 달라진 비즈니스, 캐나다에서도 총알 배송이!

현재 북미의 경우 COVID-19로 인한 생활방식의 변화(록다운으로 인한 재택근무의 일상화, 아마존 및 우버를 활용한 언택트 쇼핑의 활성화 등)로 기존의 대면방식으로 영업을 유지해오던 비즈니스의 경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e-Commerce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져, 이전보다 택배와 배달이 빠르게 진행돼 한국에서는 흔한 총알 배송을 캐나다에서도 경험하고 있다. 특히 Uber를 통한 음식 배달 사업의 경우 기존에 내부 식사(dine-in)만 운영하던 식당들도 배달 서비스를 진행함에 따라 소비자의 선택폭 확대 및 업체별 경쟁 심화에 따른 품질 향상도 COVID-19가 기여한 긍정적 효과이다.

이외에도 대중교통 등 많은 사람들이 함께 사용하는 시설에 대한 기피가 이어지면서 자동차 구매 수요도 증가한 점 역시 매우 흥미로운 부분이다.

캐나다 진출 시 특별히 고려해야 할 사항은?

현지 실사를 통한 현지 사업 타당성 평가 및 제반 리스크 검토는 필수이다. 캐나다의 경우 원주민에 대한 보호주의가 강하므로 이러한 부분을 고려한 지리적 위치 선정을 위해 현지 전문가의 컨설팅 등을 통한 사전 리스크 파악이 필요하다.

넓은 국토로 인해, 날씨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도 큰 편이다. 예를 들어 폭설로 인한 교통 마비, 공사 지연 등이 빈번하고, 퀘벡(QC)주의 경우 근로자들의 여름 휴가 기간이 정해져 있어 이를 고려한 계획이 필요하다.

진출 목적에 따른 Tax structuring의 명확화도 필수다. 진출 목적이 가업상속인지, 미국 지역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사용할 것인지에 따라 체계적인 납세 플래닝 및 세무구조 확립이 우선시되어야 한다. 

무엇보다 COVID-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이에 대한 시시각각 변화되는 주정부의 대응도 살펴봐야 한다. 록다운에 돌입하거나 해제하는 시기에 대한 의사결정이나 정부보조금에 대한 기준 변경, 혹은 신규 보조금 지급계획 등이 사전에 일정 준비 기간을 염두하고 고지되지 않고 효력발생일 직전에 공표되는 경우가 다반사이기에 이러한 주 정부의 정책변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시나리오별 대책을 강구해 놓는 것이 필요하다.

world

KPMG 캐나다 CIM본부에서 근무 중인 정소영 S.Manager가 본부원들과 비대면으로 화상회의하는 모습

KPMG 캐나다

KPMG 캐나다의 토론토 감사본부는 총 6개 본부로서 CIM(Consumer and Industrial Market), FI(Financial Institutions), FIRE(Financial Institution and Real Estate), ENR(Energy and mining), TMT(Tech, Media and Telecommunications) 그리고 소규모 기업 감사를 주로 담당하는 Enterprise로 구성되어 있다. 이중 필자가 속한 CIM본부는 제조업과 소비재기업의 감사를 담당하고 있으며, 고객으로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글로비스, 한국타이어 등 주로 국내 자동차 관련 현지 판매법인들과 소매업종으로는 LG전자 판매법인을 포함하고 있다. BC주 KPMG 밴쿠버의 경우 주로 자동차 관련 기업이 포진된 ON주와는 다르게 다양한 업종이 진출해 있다. 대기업으로서는 포스코를 꼽을 수 있으며 그 밖에 유통업, 게임 산업, 관광업 관련 중견기업들도 고객으로 보유하고 있다. KPMG 몬트리올이 담당하는 고객 녹십자는 현재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LG생활건강(Faceshop)은 현지 기업 인수를 통해 진출한 바 있다.

글. KPMG 캐나다 토론토 오피스 정소영 S.Manager
E-mail. soyoungjeong1@kpmg.ca / Tel. +1 416 549 7868
world

Connect with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