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experts

국내 기업, 그룹 차원의 공시정보관리체계 재점검 필요해!

국내 기업, 그룹 차원의 공시정보관리체계 재점검 필요해!

experts

Q. 공시정보관리와 관련해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가요?

A. “오(誤)공시가 발생하면, 정정공시하면 되지!”, “제출기한 내에만 하면, 벌점이나 과징금을 받는 것도 아닌데 뭐!” 등의 생각이 가장 위험합니다. 발행공시 등 필수 불가의 정정 사항을 제외한 정정공시는 충분히 담당자에 의해 관리, 통제되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러한 건을 ‘관리누수 정정공시건수’ 즉, 공시통제조직의 관리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잠재 리스크 지표로 볼 수 있습니다. 각 기업에서 지속해서 해당 이슈가 발생하고 있다면, 사유가 무엇인지 상세히 살펴보고 개선책을 찾아야 합니다.

Q. 기업의 공시위반 원인이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A. 일례로 A 그룹사의 경우, 관리누수 정정공시 건수가 매년 수십 건 이상 발생했고, 그 규모도 확대되는 추세였습니다. 설문조사를 실시하니 크게 4가지 원인이 나왔습니다. 첫째는 공시담당자의 단순 실수, 둘째는 유관부서와 원활하지 못한 협조 체계, 셋째는 그룹 차원의 가이드 혼선 및 부족, 넷째는 공시의견에 대한 내부 의사결정 지연이었습니다. 모든 기업은 공시위반 건수로 인한 부정 이슈가 발생할 가능성이 산재해 있기 때문에, 각 기업의 관리누수 정정공시건수와 그 상세 사유를 반드시 확인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특별히 비상장사 중심으로 위반건수가 다수 발생되고 있어, 면밀히 검토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공시관리규정 및 준법경영인 부재 등 제도적인 장치가 부재한 상태이며, 잦은 담당자 변경, 타업무와의 겸업 등으로 업무의 전문성이 낮아 지속적으로 관리누수에 의한 공시위반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형태입니다.

Q. 최근 주목할 만한 변화와 이에 따른 대응 전략은 무엇인가요?

A. 올해부터 공정위는 ‘공시점검자료 제출시스템’을 도입해 관련 자료를 모두 시스템으로 등록 제출하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단순히 제출의 편의성을 넘어, “공시위반사항은 시스템을 활용하여 면밀히 도출하겠다”는 감독기관의 강한 의지로 해석됩니다. 당장 올해 점검 결과는 과거보다 더 많은 위반 건수와 과태료를 수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간 수작업 조사방식에 의해서 발견되지 못했던 세심한 위반 사항들까지도 룰(Rule)에 의해 모두 발견할 수 있는 ‘시스템 기반의 공시위반 자동적발체계’를 갖추었기 때문입니다. 전계열사는 공시통제조직에 의해 충분히 사전에 관리, 점검된 후 공개되도록 관련 업무를 표준화해야 하며, 시스템화(DT, Digital Transformation)해야 합니다. 열악한 비상장사의 공시관리수준을 상향평준화시켜, 그룹차원으로 상시관리, 사전점검, 공동 대응할 수 있도록 관리체계를 변화시켜야 합니다.

<이 칼럼은 CEONEWS 8월호 ‘[ECONOMIC COLUMN] 국내 기업, 그룹 차원의 공시정보관리체계 재점검 나서야’ 기사를 바탕으로 정리되었습니다.>

글. 남주훈 이사
MCS2본부
Tel. 02-2112-7565
E-mail. joohoonnam@kr.kpmg.com

Connect with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