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KPMG, 2030년까지 ‘탄소중립(Net Zero)’ 발표

KPMG, 2030년까지 ‘탄소중립(Net Zero)’ 발표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11.11 [헤럴드경제]

Samjong KPMG Press release

글로벌 종합 회계·세무·컨설팅 기업인 KPMG가 멤버펌과 고객, 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2030년까지 ‘탄소중립(Net Zero)’ 목표를 발표했다.

KPMG 글로벌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Green House Gases, GHG) 배출량의 50%를 감소하는 등 과학 기반 목표를 포함한 기후 조치에 서명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을 포함한 KPMG 이사회 국가(Board Countries)에서는 2022년까지 100% 재생가능한 전력(Renewable Electricity)을 사용하고, 2030년까지 그 범위를 전체 네트워크 펌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외부적으로 인가된 자발적인 탄소 상쇄를 통해 그 외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KPMG는 사내 전문가들을 투입해 상향식 목표 설정이 가능한 탄소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 해당 모델은 탄소 배출의 경로와 영향, 산업별 정책 변화가 온실가스 배출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제시할 수 있다.

KPMG는 탄소공개 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 CDP)와 과학 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SBTi)에 측정 및 보고함으로써 목표에 대한 진행 상황도 추적해 나갈 예정이다.

빌 토마스 KPMG 글로벌 회장은 “이번 목표를 통해 KPMG와 기업 고객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실질적이고 가치 있는 발걸음을 내딛었지만 전세계적으로 직면한 기후 문제를 위해 우리는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KPMG의 탄소 감축 계획은 전세계에 미치는 기후 영향 뿐만 아니라 탄소 배출량을 줄이려는 고객의 노력에도 기여할 것이며, 이번 목표는 미래의 변화를 위한 올바른 결정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번 발표는 KPMG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노력에 이어진 것으로, KPMG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지난 10년 동안 FTE(Full time equivalent) 당 탄소 배출량을 약 3분의 1로 줄여 왔다, 올해 신재생 에너지 사용 목표치인 60% 달성도 눈 앞에 두고 있다.

한편 KPMG는 전세계 기업 고객의 비즈니스에 비재무적 요소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도입을 지원하고 있으며, 유엔지속가능발전 목표(SDGs)에 대응해 올해 초 출범한 ‘KPMG 임팩트’(KPMG Impact)를 통해 지구가 직면한 과제를 해결하고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KPMG의 전문성을 한 데 모아 연구 및 고객 솔루션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동석 삼정KPMG 전략 및 ESG 서비스 리더는 “KPMG가 발표한 탄소 감축 계획과 함께 기업 고객 비즈니스의 ESG 제고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히 보기

Connect with us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