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KPMG, “전세계 벤처캐피털 '핀테크' 투자 강세”

KPMG, “전세계 벤처캐피털 '핀테크' 투자 강세”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9.10 [헤럴드경제]

‘2020 상반기 핀테크 동향 보고서’ 발간

Samjong KPMG Press releas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글로벌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핀테크에 대한 벤처캐피털(VC) 투자는 전세계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회계·컨설팅 기업인 KPMG(회장 빌 토마스)가 10일 발간한 ‘2020 상반기 핀테크 동향 보고서(Pulse of Fintech H1 2020)’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투자액은 256억달러(30조4700억원)로 전년(1504억 달러) 대비 17% 수준에 그쳤지만, 핀테크에 대한 VC 투자는 200억 달러(23조81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추세가 지속된다면 연간 최대 투자액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지역별 핀테크 투자액은 미주 지역 129억달러,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46억달러, 아시아·태평양 81억달러를 기록했고, VC 투자로는 미주 지역 93억달러,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40억달러, 아시아·태평양 67억달러를 유치해 미주 지역이 핀테크 투자를 주도했다.

인도네시아 차랑공유기업인 고젝(Gojek)은 30억 달러를 유치하며 역대 최대 규모의 VC 투자를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싱가포르 차량공유기업 그랩(Grab)과 미국 전자결제기업 스트라이프(Stripe)는 각각 8억8600만 달러와 8억5000만 달러를 조달하며 올 상반기 VC 투자는 후기 성장 단계에 있는 벤처기업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상반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주요 핀테크 거래에는 2억3,700만 달러 규모의 한국 결제솔루션기업인 케이에스넷(KSNET)의 바이아웃 거래가 6위에 올랐다.

핀테크에 대한 기업의 투자도 건재했다. 올 상반기 전세계 기업의 투자금 122억 달러가 핀테크에 몰렸다. 특히 미국은 지난 1분기에 24억 달러 이상의 사상 최대 기업 투자를 기록했는데, 2분기에도 비슷한 규모의 기업 투자가 이어지며 코로나19에 따른 디지털 채널 및 제품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보고서는 미·중 무역 갈등으로 미국과 인도, 유럽 등에 대한 투자가 까다로워지면서 중국 기술산업 기업들의 동남아 투자 쏠림 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로 초기 단계 기업을 원격으로 조사하는데 한계가 있어 보다 알려진 후기 성장 기업에 자본이 집중될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이어지면서 해킹, 랜섬웨어 등에 대한 정부, 기업, 개인의 우려가 증가해 사이버 보안 투자도 사상 최대치인 8억7,08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산업 M&A는 40억 달러에 불과했는데, 2019년 하반기 857억 달러에 비해 95% 감소한 수치다. 메가 딜의 부재와 코로나19 이슈로 인한 M&A 딜 지연 등이 영향을 미쳤다.

삼정KPMG 핀테크 리더인 조재박 전무는 “인도네시아의 우버인 고젝이 지급결제 영역으로 활발히 확장하면서 구글, 텐센트, 페이스북과 같은 플랫폼 기업으로부터 30억 달러의 자금 유치를 했으며,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그랩 또한 지급결제 및 자산관리 영역으로 확장하면서 약 9억 달러를 조달”했다며 “현재 핀테크 투자의 핫스팟으로 불리는 동남아시아 시장을 포함하여 전세계적으로 핀테크와 빅테크, 플랫폼 기업의 경계가 점점 더 희미해지면서 합종연횡이 나타나고 있다”라고 전했다.

 

자세히 보기

© 2020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