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코로나 이후 글로벌 CEO의 관심 순위가 바뀌었다…1순위는 인력관리

코로나 이후 글로벌 CEO의 관심 순위가 바뀌었다…1순위는 인력관리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8.26 [매일경제]

Samjong KPMG Press release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전례 없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글로벌 CEO들은 '인력관리'를 기업의 가장 중요한 이슈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회계·컨설팅기업 KPMG는 글로벌 CEO 13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 CEO들은 기업의 가장 중요한 도전과제로 인력관리(21%)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지난 1월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는 환경·기후변화(22%)를 답한 응답자들이 많았던 반면 인력관리를 선정한 CEO는 1%에 불과했다. 코로나19로 기업의 의제에 급격한 변화가 관찰된 것이다.

경제 전망을 낙관하는 CEO도 크게 줄었다. 향후 3년간 글로벌 경제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2%가 올해 초 조사 때보다 성장을 확신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나 CEO 45%는 자국 경제를 올 초보다 낙관적으로 전망하며 자국의 비즈니스 탄력성에 대해서는 자신감을 보였다.

빌 토마스 KPMG 회장은 "지난 6개월간 전세계 CEO들의 우선순위가 크게 바뀐 것은 기업들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응하고 불확실성을 관리하기 위해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는 기업의 디지털화와 사회적 책임에 대한 전략 수립 및 실행을 더욱 가속화하고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리더들은 코로나19로 인해 비즈니스 제약이 있는 기간 동안 기술에 많은 투자를 하며 탄력적이고 고객 중심적인 비즈니스 운영을 위한 디지털 전환에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CEO 80%는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비즈니스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CEO 3명 중 2명(67%)은 기술에 더 많은 투자를 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답했다. 올 초 조사 결과와 큰 차이가 없었다.

전 세계 리더들은 기업이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과제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봤으며, CEO 79%는 코로나19 사태로 기업의 목표를 재평가했다고 답했다. CEO 63%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핵심 의제로 여겼으며, CEO 65%는 기후변화에 대한 위험 등을 관리하는 것이 향후 기업의 성공을 결정하는 열쇠가 될 것으로 인식했다.

빌 토마스 KPMG 회장은 "코로나19 위기는 좋은 기업의 리더십이 어떤 것인지 재정의하고 있으며 환경적인 부분도 여전히 중요하지만 사회적인 영향은 더욱 중요한 의제가 됐다"며 "기업의 리더들은 조직의 목적과 비즈니스 의사 결정을 하는 데 이러한 의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세히 보기

© 2020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