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삼정KPMG "국내 기업, 코로나 2차 유행 및 장기화 대비해야"

삼정KPMG "국내 기업, 코로나 2차 유행 및 장기화 대비해야"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7.20 [파이낸셜뉴스]

삼정KPMG ‘경제에 울리는 경고음, 부채 리스크와 코로나 쇼크’ 발간

지난해 전세계 부채비율 322%· 비금융기업 부채 74.4조弗 '사상 최대’

체계화된 거버넌스 통한 거시적인 기업 위기 대응 역량 필요

Samjong KPMG Press release

‘코로나 쇼크’로 인해 기업부채 부실화에 따른 경제위기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이 2차 유행 및 장기화에 대비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삼정KPMG는 보고서 ‘경제에 울리는 경고음, 부채 리스크와 코로나 쇼크’를 발간하고 이 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보고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경우 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들의 과도한 레버리지 및 파생상품 관련 금융기관의 건전성 이슈가 원인이 돼 실물로 위기가 전이된 반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는 실물에서 일어난 복합적인 공급·수요 충격이 장기화돼 금융부문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글로벌 GDP 대비 부채비율이 322%에 달하며 사상 최고치로 치솟은 가운데, 비금융기업의 부채규모는 2009년 48조 달러에서 55% 증가한 74.4조 달러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전 세계 비금융기업의 회사채 발행규모도 지난해 기준 13.5조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또한 기업부채의 질이 크게 낮아진 점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꼽았다. 신용등급이 강등되면 정크본드로 전락하는 BBB등급(투자적격등급 회사채 중 가장 낮은 등급)의 회사채는 지난해 말 기준 3.8조 달러에 달하며 전 세계 회사채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올 3월 기준 2.8조 달러로 추산되는 미국의 하이일드채권·레버리지론과 같은 고위험 부채 규모는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2배 이상 상회하고 있다. 향후 3년간 만기가 도래하는 전 세계 비금융기업 회사채는 4.4조 달러로 전례 없는 규모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특히 글로벌 교역이 심각하게 감소하는 등 전 세계 산업의 가치사슬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으며, 산업활동 마비로 공급과 생산 측면 뿐만 아니라 일부 업종을 제외한 소비활동도 크게 위축 되는 등 복합위기에 당면했다고 분석했다.

삼정KPMG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촉발 가능성을 점검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 2차 유행 가능성 △백신·치료제 개발 현황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 추이 △경기 회복 추이에 대한 모니터링 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과거 팬데믹 사례와 현재 백신·치료제 개발 현황 등을 고려하면 하반기 2차 유행 가능성이 높아 코로나19의 영향이 장기화돼 경기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에 기업들이 건전성 확보 방안을 마련하고 리스크를 사전적으로 식별·관리해 위기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정책적으로는 실질적 자금난을 겪고 있는 기간 산업에 대한 일자리 보호 및 위기 극복 지원이 필요하며, 산업 밸류체인이 무너지지 않도록 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을 도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삼정KPMG 금융산업 리더 조원덕 부대표는 “기업은 지속적으로 회사의 안전과 건전성 보호를 위해 비즈니스 관련 전사적 리스크를 관리해야 한다”며 “유동성확보와 리스크 관리 기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체계화된 거버넌스를 통한 거시적인 기업 위기 대응 역량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자세히 보기

© 2020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