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KPMG "코로나19로 차량소유 수요 높아질것"

KPMG "코로나19로 차량소유 수요 높아질것"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6.16 [매일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인의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차량 소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조시결과가 나왔다.

16일 글로벌 회계·컨설팅 기업인 KPMG가 발표한 '2020 KPMG 글로벌 자동차산업동향 보고서(GAES)'에 따르면, 향후 5년간 차 소유를 원하는 소비자(47%)가 그렇지 않은 응답(34%) 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KPMG는 "코로나19로 인하여 대중 교통에서 대인 접촉을 꺼리는 소비자들이 개인 안전 확보를 위해 차량 소유 의사가 증가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21회째 발간하고 있는 이 보고서는 글로벌 자동차산업 경영진 1100명 및 30개국 2000명 이상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했으며, 경영진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CEO 등 기업 경영인이다.

중국에 거점을 두고 있는 제조업체들은 미국과 유럽 기반 제조업체보다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을 더 빠르게 체감하고 있다. 보고서는 중국의 경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저가 및 고가 차량에 대한 수요가 모두 증가했으며, 2003년 사스 대유행때도 동일한 양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아울러 2020년 3분기 글로벌 차량 생산 및 판매 추이도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제조업체들은 고객 관계와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수요를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전통적 자동차산업 구조가 해체되고 자동차산업의 지역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KPMG 보고서에서 경영진 응답자 83%가 산업 정책과 규제가 자동차 기술 의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며, 보조금과 세금 감면 등의 각 국가별 정책에 따라 지역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KPMG가 자동차산업동향 설문 조사를 한 21년 만에 최초로 앞으로 10년 후 내연기관차(ICE)의 시장 점유율이 가장 낮을 것으로 조사됐다.

2030~2040년 배터리전기차(BEV)의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을 것으로 내다본 응답자는 29%이며,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25%, 수소전기차(FCEV) 24%, 내연기관차(ICE) 22% 순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소비자 응답자의 39%는 10년 후 완전자율주행차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으며, 향후 5년 내 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하이브리드 전기차(34%)를 선택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개인 데이터 정보 보호와 총소유비용(TCO), 모빌리티 경험에 의해 소비자의 구매 결정이 주도될 것으로 전망됐다.

삼정KPMG 전략컨설팅 리더인 이동석 전무는 "코로나19 팬데믹이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근본적 체질 변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차량 수요가 점차 증가되고 지역화 트렌드가 강화되는 만큼 기존 시장진출 전략(Go-to-Market)과 생산 전략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편 설문에 응답한 경영진의 59%는 연매출 10억 달러 이상의 기업에, 22%는 연매출 100억 달러 이상의 기업 소속이다. 응답 국가로는 북미지역(27%), 중국(23%), 서유럽(22%), 한국과 일본(8%), 인도와 아세안 지역(7%) 등에서 참여했다.

 

자세히 보기

© 2020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