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삼정KPMG·산업통상자원부, ‘코로나19 통상전략’ 세미나 개최

삼정KPMG·산업통상자원부, ‘코로나19 통상전략’ 세미나 개최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5.13 [헤럴드경제]

발표자에 삼정KPMG, 법무법인 세종 등 통상 전문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소규모 현장 참석·온라인 세미나 병행

Samjong KPMG Press release

삼정KPMG가 오는 20일 산업통상자원부 및 법무법인 세종과 공동으로 국내 기업 대상 ‘코로나19 통상환경 변화와 대응전략’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 현장 참석과 유튜브 온라인 세미나를 병행해 진행한다. 세미나에서는 삼정KPMG와 법무법인 세종의 국제통상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나서 우리 기업의 통상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코로나19에 따른 통상환경 변화와 기업의 대응전략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첫번째 세션은 삼정KPMG 양서연 회계사가 코로나19가 야기할 보호무역주의 강화행태를 설명하고, 기업들의 컨틴전시 플랜 실행으로 급증하는 수입규제 리스크와 대응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삼정KPMG 심종선 회계사가 미국의 한국산 아세톤 반덤핑 사건을 중심으로 우리 기업들의 통상위험 관리형태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전하고, 마지막으로 법무법인 세종의 조명성 회계사가 특정시장상황(PMS)의 변화와 업계 대응방안을 제시한다.

기조연설을 맡은 박원 삼정KPMG 전략컨설팅본부 파트너는 “코로나19로 신(新)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는 등 기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기업들의 선제적인 통상전략 대응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승자로 남기 위해서는 파편화 된 플랜 간 연쇄작용까지 고려한 홀리스틱뷰(Holistic View)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삼정KPMG 전략컨설팅본부 국제통상전문팀은 해외시장 규제대응, 통상법규를 활용한 전략수립과 통상 위험관리를 통해 수출 기업의 가격 경쟁력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수입규제를 활용한 기업가치 증대 등 통상 이슈와 관련한 종합 자문 서비스를 제공한다.

세미나 현장 참석은 20명으로 제한하고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세미나 참가 신청은 15일까지 국제통상전문팀에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세미나는 삼정KPMG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자세히 보기

© 2020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 회사위치 kpmg.findOfficeLocations
  • kpmg.emailUs
  • Social media @ KPMG kpmg.socialMedia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