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30년뒤 서울시민 470만명 하늘을 나는 자동차 탄다"

"30년뒤 서울시민 470만명 하늘을 나는 자동차 탄다"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4.13 [조선일보]

삼정KPMG 보고서...2050년 전세계 4억명 하늘나는 자동차 이용

30년뒤 서울에서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이용하는 시민이 470만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삼정KPMG가 발간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 UAM 이용객은 전 세계에서 4억 4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불리는 UAM은 저고도의 공중을 활용한 도시의 항공 운송 생태계를 의미하며, 도시의 교통체증과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혁신 신사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UAM은 2030년 도심과 공항 간 셔틀을 시작으로 2040년 도심 내 항공택시, 2050년 광역 도시 간 이동으로 확장되며 2050년엔 전 세계 이용객수가 4억4,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UAM 시장규모는 2040년 1조50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향후 항공택시의 성장가능성이 높은 도시로 서울과 도쿄, 베이징, 상하이, 델리가 선정됐다.

보고서는 “인구 1000만명 이상이 거주하는 메가시티가 1990년엔 10개 도시에 불과했으나 2018년 33개, 2030년 43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자동차로 인한 교통체증과 환경오염으로 사회적·경제적 비용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UAM 생태계의 이동수단인 개인용비행체(PAV)는 대부분 배터리를 통해 전기동력을 얻는 수직이착륙(eVTOL) 방식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12월 기준으로 전 세계 114개 업체에서 133개의 eVTOL 모델을 개발 중이고, 이 중 35개 모델은 이미 시험비행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보잉, 에어버스, 엠브라에르 등과 같은 글로벌 항공기 OEM 기업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현대자동차, 아우디, 토요타 등 글로벌 완성차 OEM들도 UAM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우버는 2023년 항공택시 서비스인 ‘우버에어’   출시계획을 발표했고, 에어버스는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공항과 도심 간 이동에 ‘시티에어버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위승훈 삼정KPMG 자동차 산업 리더는 “도시의 지상과 지하 공간은 이미 심각한 포화상태로 기존의 교통 인프라 확장은 한계에 도달했다”며 “도시 내 3차원 공간인 공중을 활용한 새로운 모빌리티 옵션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자세히 보기

© 2020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