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삼정KPMG “비즈니스 혁신 위해 데이터 과학 활용해야”

삼정KPMG “비즈니스 혁신 위해 데이터 과학 활용해야”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20.3.12 [파이낸셜뉴스]

Samjong KPMG Press release

국내 기업이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데이터로부터 지식과 인사이트를 추출하는 ‘데이터 과학(Data science)’ 기반의 혁신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정KPMG가 12일 발간한 보고서 ‘기업 운영 혁신을 위한 데이터 과학: 기업의 활용 방안’은 기업이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기술 혁신 기반의 데이터 품질 확보 전략을 설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고서는 데이터 업무 수행 흐름을 5단계(데이터 수집→저장→처리→분석→활용)로 구분하고 각 단계별 기업이 직면한 이슈와 활용 가능한 기술을 제시했다.

본격적인 데이터 수집 전 기업이 데이터를 통해 얻고자 하는 목표를 명확히 설정해야 한다. 수집 단계에서는 비용과 효용을 고려해 수집할 데이터를 결정하고 수집 주기를 설정해야 하며, 데이터 보안 및 품질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장 단계에서는 각 기업별 총소유비용(TCO)을 고려한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전략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업은 데이터의 생명 주기를 판단하고 계층화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소모되는 비용을 줄여야 하며, 효율적 관리를 위해 기업의 성격에 맞는 저장 플랫폼을 선정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데이터 처리 단계에서 데이터의 결측치나 이상치가 있을 경우 왜곡된 분석 결과를 야기할 수 있어, 보유한 데이터 상태를 확인하고 설계한 분석 요건에 맞도록 데이터를 정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이터 분석 과정에서는 데이터를 ‘사후적 분석(Ex-post Analysis)’ 했던 이전과 달리 ‘사전적 분석(Ex-ante Analysis)’으로 전환하는 데 집중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마지막으로, 활용 단계에서는 조직의 비즈니스 목표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필요하며, 고객의 니즈, 데이터 활용 전략 실행 환경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미국의 우버(Uber), 독일의 물류기업 DHL 등 글로벌 선도 기업은 데이터 과학을 통해 기업 경영의 혁신을 꾀하며 고객의 편익과 효율성을 높이고 있으며, 미국의 맥주회사 슈가크릭(Sugar Creek) 등 중소업체 또한 데이터 과학 기반의 기업 운영 혁신에 동참하고 있다.

양현석 삼정KPMG 라이트하우스 리더는 “데이터 과학은 데이터 관련 기술의 집합이라기보다 기업의 운영 철학이자 생존 전략”이라며 “기업이 데이터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데이터 과학에 대한 로드맵과 실행 방안 수립이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자세히 보기

© 2020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