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Z세대 소비파워 확대..."딥리테일 역량 강화해야" - KPMG 한국
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밀레니얼·Z세대 소비파워 확대..."딥리테일 역량 강화해야"

밀레니얼·Z세대 소비파워 확대..."딥리테일 역량 강화해야"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19.05.17   [조선비즈]

 

삼정KPMG ‘新소비 세대와 의식주 라이프 트렌드 변화’ 보고서

 

밀레니얼·Z세대로 주력 소비 세대가 이동하면서 소비 패러다임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이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춰 비즈니스 재정립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삼정KPMG는 17일 보고서를 통해 올해 국내 인구의 44%가 밀레니얼·Z세대로 기업들이 향후 소비 시장을 주도할 새로운 세대의 소비 특성을 파악하고 비즈니스를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내 기준으로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의 출생자, Z세대는 1997년 이후 출생자가 해당한다. 보고서는 이들이 자기 중심적 소비와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s), 여가 중시·현실성 동시 발현, 의식 있는 소비 등의 성향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의(衣) 분야 주요 트렌드로는 의류 관리 노동의 축소가 꼽힌다. 밀레니얼 세대는 노동 대체 제품과 서비스 구매에 비용을 아끼지 않는 경향을 보이며 의류 관리 가전과 온디맨드 의류 서비스가 새로운 트렌드로 등장했다. 지난해 건조기 판매량은 100만대로 2015년(7만대) 대비 14배 이상 성장했고, 의류관리기도 지난해 30만대를 판매해 2015년(3만대) 대비 10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대량생산 체제에서 맞춤형 대량생산인 매스 커스터마이제이션 체제로 변화하고 있으며, 자신의 윤리관에 맞는 제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컨셔스(Conscious) 패션도 등장했다.

식(食) 분야에서는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부상했다. 가사 노동의 효율화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 확산에 따라 가구당 월평균 가정간편식 지출 금액이 2015년 4만 4000원에서 2018년 7만 9000원으로 증가하는 등 가정간편식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소비 경험 전파와 쿡방을 통한 이색 식재료 노출 확대 등으로 식품 소비 다양성이 증가하고 있으며 온라인 식품 시장의 발달로 장보기 대행 서비스 제공 업체와 첨단기술이 접목된 신규 플랫폼이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다.

주(住) 분야 트렌드로는 1인 가구 확대, 워라밸(일과삶의 균형) 중요성 확산 등의 환경적 변화로 집에서 여가생활을 누리는 홈족이 증가하면서 집에서 할 수 있는 제품·서비스를 아우르는 ‘홈코노미’ 시장이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설계단계에서 세입자의 의사를 반영하여 짓는 ‘퍼즐주택’의 등장과 더불어, 초소형 주택, 개인 라이프를 고수하며 공동생활을 할 수 있는 ‘코리빙(Co-living)’ 하우스 등 ‘코디비주얼(Co-dividual)’ 리빙이 새로운 주거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장훈 삼정KPMG 유통·소비재산업 부대표는 "‘나’를 중시하는 밀레니얼·Z세대 소비자에 대한 고객 데이터 분석력을 높여 개인별 맞춤화된 상품을 제공하는 ‘딥리테일(Deep Retail)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세히 보기

Connect with us

  • 회사위치 kpmg.findOfficeLocations
  • kpmg.emailUs
  • Social media @ KPMG kpmg.socialMedia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제안 요청서 (R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