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삼정KPMG, 5일 `녹색·사회채권 세미나` 개최

삼정KPMG, 5일 `녹색·사회채권 세미나` 개최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2018.9.5  [매일경제]

삼정KPMG "친환경·친사회적 미래사업위해 新금융수단 활용해야"

 

삼정KPMG가 오는 5일 주요 금융기관 및 기업을 대상으로 친환경·친사회적 미래사업을 위한 새로운 자금조달 수단을 논의하는 `녹색·사회채권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녹색채권은 채권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친환경사업에만 사용할 수 있는 특수목적채권이다. 현재 글로벌 녹색채권 시장은 2008년 3억달러 규모에서 2017년 1300억달러로 약 430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사업에 투자하는 사회채권의 발행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1조 달러 규모의 글로벌 사회책임투자 중 유럽이 64%를 차지하고 있으며, 유럽과 캐나다에서는 전체 사회투자금액의 40%인 연간 약 5조7000억달러가 채권 시장으로 유입되고 있다. 삼정KPMG 측은 "파리기후협정과 에너지 전환 정책 이행을 위해 국내시장에서도 100조원 이상의 친환경 투자 수요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주요 기관 투자자들의 사회 책임 투자 확대와 함께 사회채권 발행은 유용한 자금 조달 수단이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국내에서는 현재까지 6건의 녹색채권과 4건의 사회채권이 해외시장에서 외화로 발행되었으며, KDB산업은행이 지난 5월에 최초로 원화 녹색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삼정KPMG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녹색채권과 사회채권의 국내외 최신 동향과 함께 채권 발행의 절차와 사례를 공유하고, 새로운 자금조달 수단을 활용하기 위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기획재정부, KDB산업은행, SK증권, BNP파리바 등 국내 최초 원화 녹색채권 발행에 참여한 주요 기관들이 연사와 패널로 나서 녹색채권과 사회채권의 개념부터 실제 발행 사례까지 살펴볼 계획이다.

김형찬 삼정KPMG 상무(기후변화·지속가능전략본부 리더)는 "최근 선진국뿐만 아니라 중국, 인도 등 신흥국의 기업들도 녹색채권을 새로운 자금조달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미래사업을 위한 투자자금 조달과 지속가능한 사업기회 모색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새로운 금융수단 활용방안에 대해 우리 기업들도 적극적인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고민서 기자

 

자세히 보기

Connect with us

  • 회사위치 kpmg.findOfficeLocations
  • kpmg.emailUs
  • Social media @ KPMG kpmg.socialMedia
 

Want to do business with KPMG?

 

loading image 제안 요청서 (RFP)